home Home > KBS 방영 프로그램 > 다큐멘터리 3일

제품이미지

다큐멘터리3일[북방항로 블라디보스톡 가는 뱃길 685km]

판매가격 33,000원
방영날짜 2008-02-21
방영시간 60
규 격 DVD
구매수량



 
북방항로,
블라디보스톡 가는 뱃길 685km



▣ 방송: 2008년 2월 21일 (목) 밤 10시, KBS 1TV
▣ 책임프로듀서: 김재연
▣ PD: 홍경수
▣ 작가: 김문음

망망한 얼음 바다
북방 뱃길 685km

그곳에선
수심처럼 깊은 삶의 애환

우리가 잃어버린 북방에의 기억
그리고 바다에 청춘을 건 푸른 꿈을 만난다.

동춘호에서의 3일,
그 특별했던 시간 속으로 들어가 보자.






■ 북방교역의 관문 속초항
▶ 국내 유일한 북방항로 여객선



국내 동해안의 최북단 무역항인 속초국제여객터미널에 국제선이 등장
한 건 2000년 4월. 속초-블라디보스톡 여객선 ‘동춘호’였다. 이는
국내에서 유일한 북방항로 여객선으로 속초에서 출항해 북쪽으로 17시
간을 달려 자루비노라는 러시아의 작은 항구를 거친 후, 종착지인 블
라디보스톡에 도착한다.



▶ 원양어선 타러 온 러시아 선원들



속초항에서 단연 눈길을 끄는 건 러시아 선원들. 건장한 체격을 가진
그들이 삼삼오오 모여 있는 모습은 이곳이 한국인지 러시아인지 분간
이 안 될 정도로 이색적이다. 이들은 돈을 벌기 위해 가족의 품을 떠
나 한국행을 결심, 원양어선에 오른다. 타향살이를 하는 러시아선원
들, 그들은 한국에서 어떤 꿈을 안고 살아갈까?

“12년 동안 선박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너무 많이 있다 보니
바다는 낯선 곳이 아니라 두 번째 집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육지
에는 오래 있지 못합니다. 항상 바다로 나가고 싶은 마음이 생겨
서...”

(아나톨리, 52세)




■ 얼음바다 위 움직이는 섬 ‘동춘호’



동춘호는 망망대해 위에 떠있는 외로운 섬이다. 한 번 발을 들이면 적
어도 16시간동안은 꼼짝없이 그 안에 갇혀있어야 한다. 이 뱃길을 이
용하는 이들은 과연 어떤 사람들일까?



▶ 고향땅 나들이에 나선 우리 동포들

“배만 타면 기쁩니다. 거기 가면(한국) 이제 또 친척들, 엄마, 딸 만
날 수 있고... 집에 돌아오면(러시아) 제 가족, 남편 만나니까. 배만
타면 기쁩니다.”

(니나 김, 58세)

어릴 적, 고려인이라는 이유로 친구들 사이에서 놀림감이 됐다는 니
나 김 씨. 그녀는 일제 때 강제 이주돼 50년이 넘게 고향땅을 그리워
하다 세상을 떠난 아버지와 지난해 말 한국으로 영구 귀국한 어머니
의 한 맺힌 사연을 풀어내며 눈시울을 붉힌다. 현재 그녀의 가족은 한
국과 러시아에 분산돼 살고 있지만, 이제 더 이상 한국은 먼 나라가
아닌 내 핏줄이 살고 있는 정겨운 나라다.

“돈 못 벌어주니 미안하죠. 남들처럼 돈이 있어야 잘해줄 텐데..
벌 능력이 없으니”

(박재영, 54세)

10살 어린 중국인 아내와 결혼한 박재영 씨. 4년 만에 처갓집을 방문
한다는 그는 설렘보다는 아내에 대한 미안함이 앞선다. 그러나 이번
에 큰 결심을 했다. 경제적으로 부담이 좀 되더라도 처남 결혼식 참석
차 중국을 방문하기로 한 것. 온 가족이 함께 떠나는 여행, 평생 추억
으로 남을 배에서의 하루는 그에게 짧기만 하다.



▶ 배와 일심동체가 되어가는 사람들 - 보따리상인

일명 ‘보따리상’이라 불리는 소무역상들은 스스로 고생보따리라고
부르는 무거운 짐을 이고 지고 중국 훈춘을 왕래한다. 비자연장이나
여권 재발급을 위해 단 며칠만 배를 못 타도 배가 그리워진다는 그
들. 끼니를 컵라면으로 때우면서, 단 돈 몇 푼이라고 벌기 위해 오늘
도 치열하게 움직인다.


“땅 위에는 노숙자 배 위에는 배숙자. 배가 생활이고, 집이고, 연인
이고...”

“배를 타고 있을 때 뱃고동 소리 들리면 오늘도 무사히 하루가 지나
갔구나 하고. 배를 못 탔을 때 육지에서 뱃고동 소리를 들으면 아..
저기 내가 있어야 할 자리인데 저 배가 나를 두고 가는구나 하는 그
런 마음입니다.”

사람과 물자를 북방으로 실어 나르는 중요 루트인 블라디보스톡 행 뱃
길에는 이들의 땀과 눈물이 배어있다.



■ 배를 움직이게 하는 숨은 일꾼들



1만 3천 톤급 동춘호에는 묵묵히 일하는 숨은 일꾼들이 있다. 운항을
책임지는 선장과 항해사, 승객을 관리하는 사무장과 승무원 그리고 지
하에서 일하는 기관사들...


“기계도 사람과 똑같습니다. 아프면 아프다고 그러고 표시를 내요.
사람은 거짓말을 해도 기계는 거짓말을 안 해요.”

(조 권, 29세)


배의 심장이라 불리는 ‘기관실’에서 근무하는 이기사(second
engineer) 조 권(29) 씨. 그는 목포 해양대학교 시절 군 특례로 배를
타면서부터 줄곧 배 생활을 이어왔다. 이제는 제법 노련한 기관실 선
임이 됐지만, 여전히 몸이 아플 때면 부모님 생각이 간절해진다. 비
록 햇빛도 안 들고, 시끄럽고, 연기도 많은 장소지만, 그는 기관실에
서 땀 흘리며 일하는 것이 보람 있다고 힘주어 말한다.




■ 자루비노 & 블라디보스톡



러시아의 극동기지 블라디보스톡.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했던 옛 선
조들의 아픈 역사가 묻어있는 곳. 그리고 그 유명한 시베리아 대륙으
로 향하는 횡단열차가 시작되는 곳.

블라디보스톡이라는 이름 자체가 동방을 정복하라! 라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이곳은 러시아의 동진거점으로 매우 중요한 곳이다.


1988년 이후 개방화의 길을 걷고 있지만, 러시아는 아직도 미지의 땅.
블라디보스톡으로 가는 뱃길은 동북아 바닷길의 주도권을 좌우하는 매
우 중요한 루트다.



■ 배에서 만난 삶의 진실

“드높고 비옥한 연해주 땅을 우리 국민들이 다시 소유해서
경작하는 사업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최기정, 56세)

돌아오는 선상에서 만난 최기정 씨. 그는 얼마 전 방영되었던 한 드라
마를 보고 우리의 옛 발해 땅, 연해주에 매력을 느끼고, 사업구상 차
그 곳을 탐방하고 오는 길이었다. 그에 따르면 연해주는 굉장한 잠재
력을 가진 땅이며, ‘언젠가는 연해주가 나의 땅, 우리의 땅이 될
것’을 그는 굳게 믿고 있었다.

"우리가 큰 대야에 갇힌 몸이야. 큰 고무다라 안에 갇혀서 노는 거지
뭐. 어떤 기약도 없고 밤낮을 가리지 않고, 해가 지나 해가 뜨나 일
년이 가나 이년이 가나 우리는 그냥 바다하고 싸우는 게 아니라 바닷
물에 갇혀서 다닙니다.”

(나두화, 62세)

소무역상 8년차 나두화 씨. 동춘호 소무역상 상인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그는 상인들 사이에서 질서반장으로 통한다. 배에 승선하는 것
이 설렘보다는 익숙함으로 다가온다는 나 씨, 그것은 배에서의 생활
이 일상이기 때문이리라. 그는 가족과 함께 단란하게 사는 것을 꿈꾸
며, 몸이 건강한 한 소무역상으로서 열심히 살 것을 재차 다짐한다.

“목포 앞바다는 고향 같은 거고, 이제 여기도(속초)도 그렇게 되겠
죠.
오면 편안해지고, 보면 좋고. 이런 바다가 많이 깨끗해지면 좋겠어
요, 예쁘게.
저거 진짜 예쁘다! ”

(김이화, 24세)

바다는 자신과 뗄 레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라고 말하는 김이
화 씨. 그녀는 이제 갓 입사한 신참내기 여성 기관사다. 목포 해양대
학교 4년 내내 바다를 보며 생활했지만, 그녀에게 바다는 언제나 새롭
다. 꿈을 묻자, ‘배와 함께라면 무엇이든 좋다! ’라고 말하는 호탕
한 그녀, 그녀에게 동춘호는 부푼 꿈이 시작되는 곳이다.





우리에게 길이 되기도 하고
감옥이 되기도 하는 바다.

당신은 어떤 바다를 꿈꾸는가?

오늘도, 속초에선
블라디보스톡행 배가 출항한다.
 
  • 1. 모든 제품의 발송은 입금확인 또는 신용카드 결재 확인 후 (학교, 관공서는 후불결재 가능)
  • - KBS 기획(세트)상품 : 전국 / 2~3일 이내
    - KBS 녹화(제작)상품 : 전국 / 4~10일 이내
    - KBS 녹화(제작)상품 2007년 이전 방송분 : 전국 / 10~15일 이내
    - KBS 녹화상품은 주문 당일만 취소 가능, 주문 당일 이후부터 취소 불가합니다.
    (KBS녹화상품은 KBS방영상품으로서 판매가 30분28,600원, 60분33,000원, 90분37,500원, 120분41,800원, 등을 녹화상품이라고 합니다.)

    - EBS 기획(세트)상품 : 전국 / 2~3일 이내
    - EBS 녹화(제작)상품 : 전국 / 7~15일 이내
    - EBS 녹화상품은 주문 당일만 취소 가능, 주문당일 이후부터 취소 불가합니다.
    (EBS 녹화상품은 EBS 30분 25,700, EBS 60분 29,700, EBS 90분 35,000 등을 녹화상품이라고 합니다.)
  • 2. 단, 불가항력적인 사유(수입상품, 일시품절, 주문폭주, 배송업체의 부득이한 사정)로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3. 배송지역 : 전국 (로젠택배, 기타, 전문택배업체)
  • 4. 배송비 : 49.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




 
  • [교환, 반품, 환불이 가능한 경우]
  • 1. 배송제품이 파손된 경우 교환처리
    2. 저작권 등의 이유로 녹화가 불가능한 경우 환불처리 (온라인 환불, 신용카드 승인 취소)
    3. 화질이 불량인 경우 A/S처리 가능
  • [교환, 반품, 환불이 불가능한 경우]
  • 1. 고객님께서 직접 주문하신 주문제작 상품은 교환 및 반품 불가
    2. 고객님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반품 불가
    3. 고객님이 주문 상품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 불가
  • [A/S안내] - 한국방송미디어사업단 고객센터 : 02)782-8484


  • 상호 : 한국방송미디어사업단 | 대표 : 이태열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이정진
    사업자등록번호 : 107-14-52015 [사업자정보확인] | 통신판매신고번호 : 재2010-서울구로-0293 | 의료기기판매업신고 : 제1914호
    전화번호 : 02)782-8484, 02)783-8484, 02)784-8484 | 팩스 : 02)782-8474 | 이메일 : kbs070@hanmail.net
    주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7, 710 (신도림동, 금강리빙스텔2) | 호스팅사업자: 가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