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종영프로그램 > 사람과 사람들

제품이미지

사람과 사람들 81부 : 우리 동네, 대문 열리는 날

판매가격 33,000원
적립금 330원
도착예정일 7일 예정
방영날짜 2017-06-21
방영시간 60
규 격 DVD
제작사 KBS
구매수량



 

우리 동네, 대문 열리는 날

 

방송일시 : 2017년 6월 21일 수요일 저녁 7시 35분
연출 이정우 / 작가 최정민

 

 

 

매년 봄이 오면
집집마다 대문을 활짝 여는 마을이 있다.

 

문턱을 낮추고 낯선 이를 반기며
내 집 마당까지 아낌없이 내주는 마을!

 

각박해져가는 세상에 
남들이 걸어 잠그기 바쁜 대문을
애써 열어두고 사는 이유는 무엇일까?

 

정을 나누고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 동네, 
정릉 마을 사람들을 소개한다

 

 

 

 

▶ 서울에서 대문을 열어 두고 사는 마을이 있다?
정릉 교수마을의 봄 풍경은 각별하다. 이른 아침이면 길가 화단에 물주는 이웃들의 모습은 예사고, 심지어 오가는 이들과 함께 즐기겠다며 내 집의 화초까지 길가에 심는 이들도 있다. 골목을 내 집 마당쯤으로 여기니 대문을 열고 사는 이들도 흔하다. 그 대문 사이로 가끔 정원 구경 좀 해도 되냐며 찾아오는 이들도 있고, 동네 견공이 드나들기도 하지만, 정릉 교수마을이라는 오래된 주택단지에는 열쇠를 서너개나 달고 대문을 꼭꼭 걸어 잠그는 이들은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다. 담장 너머로 먹을거리가 오가고 남의 집 숟가락 개수까지 훤히 알 정도로 옛 골목 풍경의 미덕을 가지고 살아가는 마을, 이 마을이 이웃 간의 정을 소중히 여기는 까닭은 무엇일까?

 

 

 

 

▶ 시작은 한 송이 꽃이었어요.

10여 년 전, 이 마을에 이사를 온 방소윤(60) 씨는 마을 덕분에 인생이 180도 달라진 사람이다. 원래 그녀는 개인생활을 중시하던 여행 마니아였다. 각종 스트레스로 지친 심신을 달래기 위해 주말이면 언제나 여행을 떠났으며, 수년을 이웃에 누가 사는지도 몰랐을 정도로 동네 일은 관심 밖이었다. 마당에 잡초가 무성해도 방치해 뒀을 정도로 여행을 좋아했던 소윤씨가 그 좋아하던 여행도 포기하고 정원에서 살다시피 하게 된 까닭은 무엇일까? 이웃의 김경숙(58) 씨가 선물로 준 야생화 덕분에 이제야 비로소 정릉마을 사람이 됐다는 소윤씨의 반전 인생 이야기를 들어본다.

 

 

 


▶ 봄바람 따사로운 어느 날! 드디어 ‘그 분’이 오신다

김경숙(58) 씨는 겨울이 끝날 무렵이면, 이팔청춘처럼 가슴이 설렌다. 환갑이 코앞이니 이제 가슴 설렐 일이 무엇이 있을까 싶지만, 그녀에게는 꽃 처녀처럼 그녀를 떨리게 하는 ‘그 분’이 따로 계시다. 그리고 따사로운 훈풍이 불던 어느 날, 드디어 ‘그 분’이 오셨다. ‘그 분’은 경숙씨네 정원을 색채로 물들이고, 정릉마을의 골목까지 채색하며, 이웃에 사는 김효순(65) 씨에게는 백세까지 사셨던 시아버지와의 추억까지 떠오르게 한다. 게다가, 15년 넘게 한 마을에 살았지만, 인사 한 번 나누지 않았던 이강순(71) 씨와 권계숙(70) 씨를 단짝으로 만들어 준 이도 ‘그 분’이었다. 도대체, ‘그 분’의 정체는 무엇일까?

 

 

 


▶ 내 인생의 놀이터, 정원 & 축제
아이들은 장성하고 남편과는 서먹서먹하고 세월까지 야속한 인생의 황혼! 게다가, ‘웰 에이징(well-aging)’이 아니라 ‘안티 에이징(anti-aging)’을 외치는 시대에 황혼 언저리에 있는 이들에게는 희망이 없는 것일까? 매년 봄이면 화전놀이를 하는 정릉마을 사람들의 생각은 다르다. 자식들 다 키우고 이제야 마음의 여유가 생겼으니, 황혼이야말로 인생과 제대로 놀 수 있는 나이라는 것! 정원에서 인생의 새로운 재미를 찾아가며 그 기쁨을 함께 누리고자 매년 축제까지 여는 정릉마을의 당찬 황혼들을 만나보고 그들을 통해 황혼 이후에도 인생이 화려하게 꽃필 수 있음을 전한다. 또한, 서울에서 시골살이하는것처럼 재미나게 사는 정릉마을 사람들의 일상도 들여다본다.



 
  • 1. 모든 제품의 발송은 입금확인 또는 신용카드 결재 확인 후 (학교, 관공서는 후불결재 가능)
  • - KBS 기획(세트)상품 : 전국 / 2~3일 이내
    - KBS 녹화(제작)상품 : 전국 / 4~10일 이내
    - KBS 녹화(제작)상품 2007년 이전 방송분 : 전국 / 10~15일 이내
    - KBS 녹화상품은 주문 당일만 취소 가능, 주문 당일 이후부터 취소 불가합니다.
    (KBS녹화상품은 KBS방영상품으로서 판매가 30분28,600원, 60분33,000원, 90분37,500원, 120분41,800원, 등을 녹화상품이라고 합니다.)

    - EBS 기획(세트)상품 : 전국 / 2~3일 이내
    - EBS 녹화(제작)상품 : 전국 / 7~15일 이내
    - EBS 녹화상품은 주문 당일만 취소 가능, 주문당일 이후부터 취소 불가합니다.
    (EBS 녹화상품은 EBS 30분 25,700, EBS 60분 29,700, EBS 90분 35,000 등을 녹화상품이라고 합니다.)
  • 2. 단, 불가항력적인 사유(수입상품, 일시품절, 주문폭주, 배송업체의 부득이한 사정)로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3. 배송지역 : 전국 (로젠택배, 기타, 전문택배업체)
  • 4. 배송비 : 49.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




 
  • [교환, 반품, 환불이 가능한 경우]
  • 1. 배송제품이 파손된 경우 교환처리
    2. 저작권 등의 이유로 녹화가 불가능한 경우 환불처리 (온라인 환불, 신용카드 승인 취소)
    3. 화질이 불량인 경우 A/S처리 가능
  • [교환, 반품, 환불이 불가능한 경우]
  • 1. 고객님께서 직접 주문하신 주문제작 상품은 교환 및 반품 불가
    2. 고객님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반품 불가
    3. 고객님이 주문 상품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 불가
  • [A/S안내] - 한국방송미디어사업단 고객센터 : 02)782-8484


  • 상호 : 한국방송미디어사업단 | 대표 : 이태열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이정진
    사업자등록번호 : 107-14-52015 [사업자정보확인] | 통신판매신고번호 : 재2010-서울구로-0293 | 의료기기판매업신고 : 제1914호
    전화번호 : 02)782-8484, 02)783-8484, 02)784-8484 | 팩스 : 02)782-8474 | 이메일 : kbs070@hanmail.net
    주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7, 710 (신도림동, 금강리빙스텔2) | 호스팅사업자: 가비아